[Review] Train to Busan

[Review] Train to Busan

*Spoiler alert: This article contains spoilers for ‘Train to Busan’

이 글은 영화 ‘부산행’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Train to Busan (2016)’ is the first major Zombie movie made in Korea. As BiNAREE is developing a zombie game, Pale Lands. It was inevitable for me to watch it in local theater.

Heropage-980x560_56.jpg

Overall, it’s very enjoyable. Especially, the makeup of zombies on Korean people is good enough for me to stay focused to the end of the movie unlike some Japanese zombie movies. Basically, 99% of zombie movies are made in the western so we’re used to look at zombies from the white and black. Of course, there was a Chinese grandma zombie in ‘Fear the Walking Dead‘. It’s rare to look at many Asian zombies without feeling awkward. Train to Busan makes a great job on it.

CovZIpkUIAA9cvc

Among the core zombie fans, there’s a big controversy. Fast zombies vs slow zombies. I like slow zombies, which were on ‘The Walking Dead (2010)‘, ‘Dawn of the Dead (1978)‘ and most of classic zombie movies. But sometimes, fast ones are good too. Like ‘Zombieland (2009)‘, ‘28 Days Later (2002)‘ and ‘World War Z (2013)‘. Basically, Train to Busan refers World War Z a lot. You can notice it in 10 minutes from the beginning. The scenes at train platform in Deajeon is one of the best. People from the train encounter zombies turned from soldiers. Their uniform and strong and tall body are the best outfits to give the audience intense moment.

train-to-busan-2

The beauty of [REC] (2007) is to survive in a small space witch facing fast and lethal zombies. Train to Busan has the perfect place, the cabin. Some cabins are filled with zombies and some others are safe. People have to stick together so some crews are moving to cabin to another. I would say the scene is most intensive.

o-THE-570

Few disappointments. Too many important people die. If the movie wants to be ended with sad ending like ‘Dawn of the Dead (2004)‘, it should kill everybody in the best twist. Otherwise, it should let many alive like ‘World War Z (2013)‘. Around the end of movie, it kills many important people including the main male actor. The reason intended by the director is so obvious. To make more drama and emotional moments, it needs to kill important people one by one. But unfortunately, 2 important characters die in a same way. They sacrifice themselves for their family. And when the main actor (Yoo Gong) is fighting with a zombie in a train, he hesitates to avoid the threat and kill the zombie even thought he has much of chances. That moment should a climax but it looks very silly. But I understand the director, because he needed to put one more emotional moment.

So overall, the first half of the movie was 4/5. But the last, I would give just 1/5. It’s enjoyable and fun to watch unless you’re sick of Korean typical emotional moments.

-KK


(번역/리뷰) 부산행

 

부산행 (2016)’은 한국에서 만든 첫번째 상업 좀비 영화이다. 현재 BiNAREE에서 좀비게임(Pale Lands)을 만들고 있기도 하고, 좀비 영화를 극장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다할 이유는 없었다.

전체적으로 재미있는 영화였다. 예전에 봤던 일본 좀비 영화에서의 좀비와는 다르게 한국인의 좀비 분장이 제법 어색하지 않게 보여 끝까지 즐겁게 집중할 수 있었다. 우리가 접할 수 있는 대부분의 좀비영화는 해외에서 만들어 지고 있기 때문에, 많은 관객들은 백인 혹은 흑인 좀비에 익숙해져 있고, 나 역시 그래서 이런 걱정이 앞섰던 것인데 결과적으로는 기우였다. 동양인 좀비가 어색해 보일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행’에서는 이것을 잘 표현했다.

좀비물을 좋아하는 팬들 사이에는 ‘빠른좀비’와 ‘느린좀비’ 어떤 좀비가 더 매력적이고 좀비스럽냐 논란이 존제한다. 나는 ‘워킹데드 (2010)‘, ‘새벽의 저주 (1978)‘에서의 느린 좀비를 선호하는 편이다. 하지만, 가끔은 ‘좀비랜드 (2009)’나 ‘28일 후 (2002)’, ‘월드워 Z (2013)’와 같은 빠른좀비도 영화 자체만 좋다면 즐겨본다. ‘부산행’은 상영 시작 10분만에 ‘월드워 Z’를 많이 참고했는 것을 알수 있다. 장면 중에 ‘대전역 플렛폼’장면은 단연 최고였다. 좀비로 변한 어마어마한 수의 군인 유니폼과 건장한 체격들은 영화의 톤을 규정해줄 정도로 굉장히 훌륭한 장면이었다.

개인적으로 다른 훌륭한 좀비 영화 ‘[REC] (2007)’ 에서의 매력으로 빠르고 위협적인 좀비들과 -좁은 공간-에서 함께 있어야하는 그런 긴장감을 꼽고 싶다. ‘부산행’은 -열차객실-이라는 완벽의 장소에서 모든 것이 시작된다. 어떤 객실은 좀비로 가득차고, 어떤 칸은 사람이 머물 정도로 안전하다. 사람들이 서로 의지하며 객실과 객실사이에서 이동하는 장면은 극장에 대부분 사람들이 완전히 몰입해서 볼 만큼 긴장감이 높은 장면이었다.

물론 몇가지 아쉬운 점도 있다. 첫번째로, 영화에서 스토리와 상관없이 너무 많은 중요 캐릭터가 죽는다.‘새벽의 저주 (2004)’처럼 등장인물 모두가 반전의 희생량이 된다거나, ‘월드워 Z (2013)’처럼 주요인물들 대부분을 살리는 것이 영화의 흐름상 좋지 않았을까 한다. 또한, 두명의 중요 역할을 맡은 사람이 거의 같은 방식으로 가족을 살리기 위해 본인을 희생하면서 죽었다. 조금 더 드라마틱한 장면을 연출하려 했다면, 중요 역할을 맡은 사람들을 조금은 다른 방식으로 죽이는 것이 맞지 않았나  한다. 영화 마지막 즈음 주인공인 공유가 좀비와 싸우는 동안 (그럴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좀비를 죽이는데 극적이유 없이 굉장히 망설인다. 그 순간이 클라이맥스로 여겨질수 있는 장면이었지만 오히려 이런 어설픈 싸움 장면으로 조금은 김이 빠지는 느낌이 더 들었다. 하지만 감동적인 순간을 한번이라도 더 넣으려고 의도했던 감독을 이해할 수는 있을 것 같다. 

만약 한국의 신파영화와 같은 일반적인 레파토리를 싫어하지 않는다면 꽤 재미있는 영화였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